현재 위치

  1. 교육

 

https://www.youtube.com/watch?v=j9Cs2XYXv_E&feature=emb_title <- 누르면 유투브로 이동



[아트코리아방송 = 김한정 기자] 종로 3가에 위치한 피카디리 국제미술관(4층)에서는 2020년 01월 18일 오전 진행된 Indépendant Korea ‘제10회 이순선 회장의 문화이야기에서는 “2020 칼라플랙스 13인”전 중 박영귀, 이두연 두 작가와의 Cook Show’가 문총련 박동위원장의 진행으로 시작되었다.

 



 

이번 제10회 이순선 문화이야기에서는 2020년 경자년을 맞아 ‘2020년 칼라플랙스 13인’전을 시작하면서 박영귀 작가와 이두영 작가와 함께 칼라플랙스전에 관한 이야기와 두 작가와 함께  이순선 회장과 박동 문총련 위원장의 청소년에 대한 토크쇼가 진행되었다.

 

 

이순선 회장은 “두 작가분의 청소년에 대한 견해에서는 청소년들에게 기회를 주겠다는 말씀 같아요. ‘제1회 앙데팡당’전을 하면서 작가들의 연령대가 많이 낮아진 것을 느꼈는데 우리나라의 한국미술협회 회원들의 평균 년령 대가 많이 높은 것을 감안 한다면 저희 ‘앙데팡당’전에서 젊은 작가가 대상을 받았다는 점에서는 매우 고무적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세대의 역할이 청소년들에게 길을 터주고, 알려주고 배려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피카디리 국제미술관에서는 2020년 경자년을 맞아 ‘2020 칼라플랙스’전을 기획하여 13인의 작가들을 초대하여 일주일간 전시가 진행된다.

‘자랑하고 뽐내다’라는 뜻의 단어 플랙스(Flex)는 힙합문화에서 시작되어 요즘은 1020세대 사이에서 트렌디하게 사용되는데, 단순히 과시한다는 뜻이 아니라 자신의 성공이나 만족을 인증하는 개념으로 긍정적인 유행어를 만들어 내고 있다.

이러한 흐름속에서 ‘칼라플랙스’전은 작품 성향이 매우 개성적인 작품들을 중심으로 색, 선, 형의 새로운 형상성과 함께 작가들이 자신의 작품을 통하여 FLEX하고자 하는 그림 이야기가 무엇인지 감상자로 하여금 신년을 맞아 신선한 예술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전시가 될 것 같다.



김한정 기자
출처 : 아트코리아방송(http://www.artkoreatv.com)